호산나교회

호산나교회



바리새인과 서기관의 관점에서는 예수님께서 당시 죄인으로 취급되었던 세리 레위를 불러 제자로 삼으시고 함께 식사를 하는 것은 도저히 받을 수 없는 행동이었습니다. 또한 제자들의 금식과 기도를 하지 않는 불신앙도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이었습니다. 이러한 점들을 지적하는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에게 예수님은 새 시대의 새로운 신앙의 관점을 갖도록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죄인을 불러 회개케 하신 예수님(27-32)

예수님은 어부 출신 베드로를 제자 삼으셨습니다(5:1-11). 또한 세리 출신 레위(마태)를 제자 삼으셨습니다(5:27-39). 또한 예수님은 귀신에게 고통 받던 자들을 자유케 해 주셨고, 걸어 다닐 수 있으나 몸이 깨끗하지 못하여 부정하다고 낙인찍힌 나병환자를 깨끗케 하셨고(5:12-16), 걸어 다니지 못하는 중풍병자를 치료해 주셨습니다(5:17-26). 예수님은 유대사회에서 배척당했던 사람들에게 은혜를 베푸시고 죄인을 취급되었던 자들에게 참 자유와 치유의 회복을 주셨으며 심지어 제자로 삼아주셨습니다. 물질적 고통에 있는 사람(베드로), 육체적 고통에 있는 사람(나병환자, 중풍병자), 정신적 고통에 있는 사람(세리 레위) 모든 이에게 회개의 은혜를 베풀어 주셨습니다. 특히 예수님의 제자가 된 세리 레위는 너무 기뻐 예수님을 자기 집으로 초대했고 더불어 자신의 동료 세리들을 초대했다. 세리들은 로마정부를 위해 세금을 징수하던 사람들이었으며 그들 대부분은 부패하였던 사람들이었습니다(19:1-10). 그런 이들과 예수님은 식사교제를 하셨습니다.

 

제자들의 금식과 기도 문제(33-35)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예수님의 제자들을 세례요한의 제자들과 비교하며 세리와 죄인과 식사하는 것과 금식하지 않는 것을 문제 삼았다. 구약에서 유일한 금식의 날은 속죄의 날 하루였다(레위기16:29). 그러나 세월이 흘러 금식일은 계속 추가되었는데 예루살렘의 멸망을 기억하기 위해 서로 다른 달(넷째, 다섯째, 일곱째, 열째 달) 4번의 금식이 있게 되었으며(7:3, 5; 8:19), 세례요한과 그의 제자들은 정기적으로 금식했고, 바리새인들은 일주일에 두 번(월요일, 목요일) 금식하기까지 했습니다(18:12). 예수님의 행동에 못마땅하게 여긴 바리새인과 서기관은 불신앙의 모습을 보인 제자들의 행동을 문제로 삼은 것입니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36-39)

예수님은 의인을 부르러 온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하기 위해서 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또한 제자들의 금식과 기도하지 않는 행동은 불신앙의 행동이 아니라 아직 때가 되지 않았다고 말씀하신 것입니다. 예수님은 잔치와 금식(혼인잔치에서 신랑과 신랑의 친구들), 새 옷 조각과 낡은 옷, 새 포도주와 낡은 가죽부대, 새 포도주와 묵은 포도주의 비유를 통해서 새로운 질서는 옛 것과 맞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주셨습니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한다.”(38)라고 요약할 수 있습니다. 예수님의 방식과 유대지도자들이 추구하고 따랐던 방식은 결코 혼합될 수 없다는 것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제목: 새 표도주는 새 부대에 눅 5:27-39


등록일: 2016-01-16 16:49
조회수: 539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조회
새 표도주는 새 부대에 눅 5:27-39 539
62 세례요한의 사역 누가복음 3:1-17 207
61 하나님의 가족 딤전5:1-16 287
60 [20141228] 하나님의 보호하심 323
59 [20141221] 시련을 극복하는 간절한 기도 349
58 [20141214] 하나님께서 하신 일 277
57 [20141207] 하나님께서 기억하시는 신앙 377
56 [20141130] 선백 받은 사울 272
55 [20141123] 상업적 신앙 255
54 [20141116] 감사하며 삽시다! 272
53 [20141109] 유대인들과 스데반 282
52 [20141102] 제자 삼는 교회 317
51 [20141026] 칭찬 듣는 사람 291
50 [20141019] 거룩과 성결 292
49 [20141012] 담대함을 누리는 삶 254
48 [20141005] 우리가 가진 것 291
47 [20140928] 신앙의 기초 352
46 [20140921] 성령 충만으로 세워진 교회 330
45 [20140914] 기도로 시작된 교회 301
44 [20140907] 성령행전 275
43 [20140831] 하나님의 마음 260
42 [20140824]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411
41 [20140817] 언약의 말씀 288
40 [20140810] 삶의 기초 328
39 [20140803] 잘 사는 삶 288
38 [20140727] 올바른 언어생활 333
37 [20140720] 분배의 문제 379
36 [20140713] 생명과 사귐의 삶 292
35 [20140706] 하나님의 은혜 300
34 [20140629] 새 힘을 주시는 하나님 704
    
1    2   3  
/ skin by enFree
 

호산나교회 메뉴

 


선교사님을 도와주세요!!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
내가 좋아하는 패션 스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