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나교회

호산나교회



[요한복음 13:1-11]

1 유월절 전에 예수께서 자기가 세상을 떠나 아버지께로 돌아가실 때가 이른 줄 아시고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2 마귀가 벌써 시몬의 아들 가룟 유다의 마음에 예수를 팔려는 생각을 넣었더라 3 저녁 먹는 중 예수는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자기 손에 맡기신 것과 또 자기가 하나님께로부터 오셨다가 하나님께로 돌아가실 것을 아시고 4 저녁 잡수시던 자리에서 일어나 겉옷을 벗고 수건을 가져다가 허리에 두르시고 5 이에 대야에 물을 떠서 제자들의 발을 씻으시고 그 두르신 수건으로 닦기를 시작하여 6 시몬 베드로에게 이르시니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내 발을 씻으시나이까 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내가 하는 것을 네가 지금은 알지 못하나 이 후에는 알리라 8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9 시몬 베드로가 이르되 주여 내 발뿐 아니라 손과 머리도 씻어 주옵소서 10 예수께서 이르시되 이미 목욕한 자는 발밖에 씻을 필요가 없느니라 온 몸이 깨끗하니라 너희가 깨끗하나 다는 아니니라 하시니 11 이는 자기를 팔 자가 누구인지 아심이라 그러므로 다는 깨끗하지 아니하다 하시니라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기 바로 전날 밤에 제자들을 앞에 놓고 긴긴 설교를 하십니다. 마치 유언과도 같은 말씀입니다. 말씀을 하시기 바로 직전에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는 일을 하십니다. 제자들의 발을 씻기시는 예수님의 모습을 제자 요한은 뒤늦게 이렇게 묘사하고 있습니다. “자기의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느니라”(13:1).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예수님께서는 자기 제자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셨습니다. 끝까지란 말은 제자들이 예수님을 사랑하도록 사랑하신 것을 말씀합니다. 사랑 받지 못하고 사랑하는 것은 짝사랑입니다. 그것은 진짜 사랑이 아닙니다. 원수라도 사랑해서 그 원수가 나를 사랑할 때까지 그 뜻을 이해할 때까지 사랑해야 그것이 진정 사랑입니다. 사랑하다 도중에 그만 두는 것은 사랑 아닙니다.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모습을 통해 이런 것까지 사랑하는 것이 끝까지 사랑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모든 제자의 발을 씻어주신 사랑

크리소스톰의 말에 의하면 예수님은 가롯 유다의 발을 제일 먼저 씻기셨다고 합니다. 인간적으로 생각하면 베드로의 발부터 먼저 씻겨주는 것이 마땅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반대로 하셨습니다. 가룟 유다의 발부터 먼저 씻겼기 때문에 베드로까지 씻길 수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섬김에 있어서 나를 기뻐하고 내 마음에 드는 사람부터 섬길 것이 아니라 오히려 가장 섭섭한 사람의 발을 먼저 씻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의 발을 씻어 주어야 합니다.

 

 

지금은 모르지만 이 후에는 알리라

예수님은 제자들을 믿었습니다. 예수님의 사랑과 섬김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믿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모르지만 이 후에는 알리라고 제자들을 믿고 있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을 그대로 풀이하면 내가 십자가에 죽은 바로 후에 라는 뜻입니다. 지금은 너희가 모르나 내가 십자가에 죽고, 부활하고, 승천하고, 성령 강림하면 그 때는 알리라는 뜻입니다.

 

 

 

 

 

 

 

 

    
제목: [20140824]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등록일: 2014-08-23 16:33
조회수: 41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조회
63 새 표도주는 새 부대에 눅 5:27-39 539
62 세례요한의 사역 누가복음 3:1-17 207
61 하나님의 가족 딤전5:1-16 287
60 [20141228] 하나님의 보호하심 323
59 [20141221] 시련을 극복하는 간절한 기도 349
58 [20141214] 하나님께서 하신 일 277
57 [20141207] 하나님께서 기억하시는 신앙 377
56 [20141130] 선백 받은 사울 272
55 [20141123] 상업적 신앙 255
54 [20141116] 감사하며 삽시다! 272
53 [20141109] 유대인들과 스데반 282
52 [20141102] 제자 삼는 교회 317
51 [20141026] 칭찬 듣는 사람 291
50 [20141019] 거룩과 성결 292
49 [20141012] 담대함을 누리는 삶 254
48 [20141005] 우리가 가진 것 291
47 [20140928] 신앙의 기초 352
46 [20140921] 성령 충만으로 세워진 교회 330
45 [20140914] 기도로 시작된 교회 301
44 [20140907] 성령행전 275
43 [20140831] 하나님의 마음 260
[20140824] 끝까지 사랑하시니라 410
41 [20140817] 언약의 말씀 288
40 [20140810] 삶의 기초 328
39 [20140803] 잘 사는 삶 288
38 [20140727] 올바른 언어생활 333
37 [20140720] 분배의 문제 378
36 [20140713] 생명과 사귐의 삶 292
35 [20140706] 하나님의 은혜 300
34 [20140629] 새 힘을 주시는 하나님 704
    
1    2   3  
/ skin by enFree
 

호산나교회 메뉴

 


선교사님을 도와주세요!!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
내가 좋아하는 패션 스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