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나교회

호산나교회

 


모든 것에 희망이 없고, 좌절되고 낙심될때, 탄식합니다.
신앙생활중에도 탄식이 절로 나올 때가 있다.
마치 하나님께서 안계신 것처럼...
하나님이 나를 버리신 것처럼...

오늘 말씀은 그러한 상황(이스라엘백성이 바벨론에 의해 멸망당하는 상황)속에서
탄식 기도를 드리는 모습늘 본다.

인간적인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말씀이다.
하나님은 탄식기도를 말씀하고 있다.

하나님을 향한 마음을 하나님께서는 보신다.
어려움이 왔을때, 탄식만 하는 것이 아니라 기도하기를 원하시는 분이심을..

탄식기도  이런 기도는 가급적 하지 않는 상황이 되길 바라지만
삶의 여정속에 탄식기도를 하나님께 드릴 상황이 생길 수 있다.

그때.. 인자와 성실의 하나님께 당신의 언약을 제시하며 탄원하며 기도하는 것은
신앙의 자세임을 잊지 말자...


  

    
제목: 탄식 기도(시편 89:38-52)

생명의 삶


글쓴이: 하늘울타리

등록일: 2010-10-05 23:52
조회수: 1176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11 믿음을 지키면 주님이 지켜 주십니다. 11/23일 분
오미애
2010-12-01 1146
10 새노래로 찬양하라(시98:1-9)
하늘울타리
2010-10-15 1508
9 복있는 사람(시94:12-23)
하늘울타리
2010-10-11 1330
8 나의 피난처,요새이신 하나님(시91:1-16)
하늘울타리
2010-10-08 1365
7 삶의 가치를 알아야 합니다(시편90:1-17)
하늘울타리
2010-10-06 1289
탄식 기도(시편 89:38-52)
하늘울타리
2010-10-05 1176
5 확실하고 영원한 하나님의 언약(시편89:19-37)
하늘울타리
2010-10-04 1075
4 영원히 찬양하게 하옵소서! (시편89:1-18)
하늘울타리
2010-10-03 1132
3 절망속에도 기도하자!(시편88:1-8)
하늘울타리
2010-10-02 1077
2 영광과 아름다움이 있게 하소서! (시87:1-7)
하늘울타리
2010-10-01 1049
1 꼭 해야 할 사역 (딛3:8-15)
하늘울타리
2010-09-30 1100
  
1  
/ skin by enFree
 

호산나교회 메뉴

 


선교사님을 도와주세요!!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
내가 좋아하는 패션 스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