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나교회

호산나교회



 

[마가복음 7:24-37]

 

24예수께서 일어나사 거기를 떠나 두로 지방으로 가서 한 집에 들어가 아무도 모르게 하시려 하나 숨길 수 없더라 25이에 더러운 귀신 들린 어린 딸을 둔 한 여자가 예수의 소문을 듣고 곧 와서 그 발 아래에 엎드리니 26그 여자는 헬라인이요 수로보니게 족속이라 자기 딸에게서 귀신 쫓아내 주시기를 간구하거늘 27예수께서 이르시되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28여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 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29예수께서 이르시되 이 말을 하였으니 돌아가라 귀신이 네 딸에게서 나갔느니라 하시매 30여자가 집에 돌아가 본즉 아이가 침상에 누웠고 귀신이 나갔더라 31예수께서 다시 두로 지방에서 나와 시돈을 지나고 데가볼리 지방을 통과하여 갈릴리 호수에 이르시매 32사람들이 귀 먹고 말 더듬는 자를 데리고 예수께 나아와 안수하여 주시기를 간구하거늘 33예수께서 그 사람을 따로 데리고 무리를 떠나사 손가락을 그의 양 귀에 넣고 침을 뱉어 그의 혀에 손을 대시며 34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시며 그에게 이르시되 에바다 하시니 이는 열리라는 뜻이라 35그의 귀가 열리고 혀가 맺힌 것이 곧 풀려 말이 분명하여졌더라 36예수께서 그들에게 경고하사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시되 경고하실수록 그들이 더욱 널리 전파하니 37사람들이 심히 놀라 이르되 그가 모든 것을 잘하였도다 못 듣는 사람도 듣게 하고 말 못하는 사람도 말하게 한다 하니라

 

 


예수님께서는 두로 지방의 한 집에 숨으셨지만, 등경 위의 등불처럼 주님의 능력은 숨겨질 수 없었습니다. 감출 수 없는 주님의 능력을 의지해 믿음으로 나아온 사람들을 주님께서 그들을 치유하신 사건이 등장합니다. 두 가지의 사건이 등장하게 됩니다. 이러한 사건을 통해 치료자이신 예수님을 만나며, 진정한 믿음으로 치유의 역사를 경험하며, 그리스도인들로서 세상에 영향력을 줄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감추어 질 수 없는 존재(24절)
그리스도인들은 결코 세상에서 감출 수 없는 존재입니다. 복음과 함께 살아가는 사람은 자기 스스로 “나는 예수 믿는 사람이요!”라고 소리 지르지 않아도 다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왜냐하면 세상에 살지만 세상에 속한 사람이 아니고 하나님의 자녀이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우리들을 “세상의 빛이다”라고 말씀합니다. 빛은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어두움 속에서 빛은 더욱 드러나게 됩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세상 방정식’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아닙니다. 세상은 우리가 복음과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믿음 방정식’으로 살아갈 때 금방 알아봅니다. 믿음으로 사는 사람들은 세상에 드러나게 됩니다. 이것을 기쁨으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진정한 믿음(25-30절)
수로보니게 여인은 유대인들이 더럽게 여기는 이방 여인이요, 또한 귀신들린 딸을 가진 초라한 여인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여인은 딸에 대한 불타는 사랑이 있는 심정의 여인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예수님을 감동시킬 만큼 큰 믿음의 여인이었습니다. 수로보니게 여인의 겸손과 진정한 믿음을 배울 수 있습니다. 진정한 믿음이란 자신의 기도를 믿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이 하실 수 있다고 믿는 믿음입니다. 자신의 가난함, 무능, 무지, 무력함을 인정하는 믿음입니다. 그래서 “주여 나를 불쌍히 여겨 주시옵소서!”라고 고백하는 것이 진정한 믿음입니다.

 


예수님은 치유자(31-37절)
예수님의 치유의 역사는 두로를 떠나 갈릴리 호수에 이르셨을 때도 일어났습니다(31~37). 사람들이 귀먹고 말을 더듬는 사람을 데려와 안수해 주시기를 간구했습니다. 예수님은 사람들 앞에서 그에게 안수하지 않으시고, 병자를 조용한 곳으로 데려가셨습니다. 병자 개인에게만 집중하시려는 의도도 있으셨지만, 말씀보다는 표적을 보려고 오는 자들을 경계하시기 위해서입니다.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시는 모습에서 병자를 향한 예수님의 안타까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 탄식은, 죄에 빠진 영혼을 위한 탄식이요, 하나님께서 병자를 고쳐주실 것을 바라보며 기도하시는 탄식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그를 향해 ‘에바다’라고 외치시자 즉시 귀와 혀가 열리는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제목: [20140601] 감출 수 없는 능력


등록일: 2014-06-01 04:04
조회수: 345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조회
63 사랑의 마음을 갖자!(요5:10-18) 1 561
62 예수님을 만나야 합니다!(요5:39-47) 615
61 오병이어 표적(요6:1-15) 633
60 삶을 바꿔라!(요6:22-29) 663
59 생명의 떡을 먹자!(요6:41-51) 670
58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살리라!(롬1:16-17) 644
57 제자 삼는 교회가 됩시다!(마28:18-20) 767
56 설교 "주기도문에 담겨 있는 영적 비밀" Gary Wiens 1009
55 주일설교(110213)- 영적 충전이 필요합니다(엡5:15-21) 867
54 부활의 증인 418
53 회복 430
52 하나님의 자녀 434
51 사랑은 행동으로 511
50 [20131229] 하나님 편에 서는 삶 394
49 [20140216]하나님의 나라 392
48 [20140223]계속 공사중인 교회 357
47 [20140302] 그 크신 하나님의 사랑 363
46 [20140309] 모든 것은 하나님의 은혜 379
45 [20140316] 찬송하리로다 337
44 [20140323] 주님의 주님 되심 360
43 [20140330] 아름다운 헌신 339
42 [20140406] 하나님을 믿으라 361
41 [20140413] 예수를 바라보자! 504
40 [20140420] 승리와 생명과 소망의 부활 344
39 [20140427] 믿음의 사람 331
38 [20140504] 부모와 자녀의 책임 392
37 [20140511] 진정한 효도 336
36 [20140518] 회개, 회복의 축복 353
35 [20140525] 하나님의 은혜를 받은 나아만 363
[20140601] 감출 수 없는 능력 345
    
1    2   3  
/ skin by enFree
 

호산나교회 메뉴

 


선교사님을 도와주세요!!
단시일에, 영어 잘하기~, 각종...
내가 좋아하는 패션 스탈